Home > 커뮤니티 > 교육관련 뉴스
  • 제목
    최근의 유학 키워드 미국 조기유학
  • 작성자
    학원스타
  • 조회수
    16,857
  • [교육연합신문=강수길(Daniel Kang) 칼럼]
     
    언제부터인가 대한민국 교육열풍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강남에서 기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대학입시의 관심대학들이 국내 명문대학들이 아닌 미국 명문대학들로 바뀌어 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수능 준비 정보가 아닌 SAT 준비 정보가 학생들과 학부모들 사이에서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그 이유는 대한민국이 글로벌 시대의 중심국가 반열에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교육도 국내 교육보다는 글로벌 교육에 관심을 가지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숫자가 점점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시대의 흐름이 이러하니 유학이란 주제를 좀 더 심층적으로 다루어 볼 필요가 있겠다고 하겠다.
     
    1980년대 까지만 해도 유학은 특권층의 전유물이었고 유학생 숫자도 미미한 수준에 불과했다. 그러나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유학생 숫자는 폭발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했다. 2011년도 한국교육개발원(KEDI) 자료에 의하면, 2009년도 조기유학생수가 18,118명인데 2010년엔 18,741명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이제는 유학은 특권층의 전유물이 아닌, 보편적 학부모들의 선택적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는 것이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 되었다. 그런데, 단기간에 유학생 수가 급증하다 보니 유학준비 부족이나 유학정보 부족 등으로 유학에 실패하는 학생들도 생겨나는 등 여러 가지 아쉬운 부분들이 대두되고 있는 점들도 또한 간과할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앞으로 'Judy & Dan의 유학 칼럼'은 교육연합신문의 지면을 통해 '유학'이란 주제를 심층적으로 다루어 글로벌 교육에 관심을 갖고 있는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유학에 대한 유익하고 정확한 유학정보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대에 걸맞는 효과적인 글로벌 교육을 통한 글로벌 인재양성의 토대를 만들어 나감에 중요한 디딤돌 역할을 담당해 보고자 한다.
     
    우선, 이번에는 유학 중에서도 최근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조기유학을 다루어 보고자 한다.
    KEDI 2009년 자료에 따른 국가별 조기유학생수를 분류하면, 미국(31.9%) 동남아(21.9%) 캐나다(14.6%) 중국(8.1%) 그 외 호주, 뉴질랜드 등의 순이다.
    위 자료에서 보듯이 조기유학은 미국으로의 쏠림 현상이 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과거에는 유학을 하면 일본, 영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호주, 뉴질랜드 등 다양한 국가들로 유학이 이루어졌으나 최근에는 미국으로의 유학이 유학 희망학생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관심과 인기를 끄는 추세이다. 그러면, 왜 미국으로의 조기유학이 인기인가? 유학현장에서 오랜 기간 유학 업무를 다루어본 필자의 입장에서 수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미국 유학 희망 사유들을 들어보면 다음과 같은 이유들이 대표적이다.
     
    첫째로 전 세계의 교육은 물론, 정치, 경제, 군사, 문화의 중심이 미국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가고 있고 미국이란 나라의 영향력이 글로벌 사회에서 지대하기 때문에 유학생들이 전 세계의 중심국가인 미국에서 교육을 받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둘째로 한미 FTA 발효에 따른 분야별 미국전문가 양성의 필요성 증대도 중요한 이유라고 할 수 있다. 미국과의 경제적 교류가 더 활발해지면, 미국에서 유학을 한 학생들에게 사회진출의 기회가 더 용이해질 것이라는 판단에서이다.
     
    셋째로 미국 조기유학을 통해 진학할 미국대학들에 대한 전 세계 주요 기업과 자본가들의 연구 개발비 지원과 기부금 쏠림 현상 심화에 따른 미국 대학들의 우수인재 및 우수교수확보, 교육시설투자, 교육 연구비 지원 등의 교육 인프라가 타 국가 대학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월등히 유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미국에선 유학생이 공부 역량만 있으면 관심분야에 대한 공부와 연구개발을 통해 자기의 꿈을 실현할 기회가 충분히 있다는 것이다. 개인적 견해로 한국에서 학문분야에서 노벨상이 못나오는 이유는 한국교수들의 역량부족이 아니라 교수들의 연구분야에 대한 충분한 재정적 뒷받침이 이루어지지 않아서 연구분야에 대한 효과적인 연구개발이 어렵고 그리고 이에 따른 좋은 논문들이 못 나오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한다.
     
    넷째로 최근 전문인의 필요성이 급증하고 있는 금융 비즈니스 부문(FUND, FINANCING, STOCK, BANKING 등)전공분야에서의 타 국가 대학 대비 미국대학들의 상대적 우수인력 배출 현상 심화 및 대학시절 월가(Wall Street) 같은 곳에서의 인턴쉽 인프라 환경 등이 타 국가 대학들에 대비해서 미국이 유리한 환경을 갖고 있어서이다. 이런 요소들이 최근 미국조기유학을 통해 미국대학을 진학하려는 학생 및 학부모들의 주된 유학 선택 이유들 중 하나이다.
     
    다섯째로 미국 교육의 특징인, 전공별 리서치 페이퍼(Research Paper:탐구 논문) 작성 능력, 프리젠테이션능력, Debate 훈련을 통한 협상과 설득 능력, 프로젝트 수행능력, 세미나 수행능력 등이 미국 초···대학 교육 전 부문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특징적 요소들이다. 이 시대의 글로벌 사회와 기업이 요구하는 인재 훈련 방식의 교육이 미국 초···대학에서 이루어지고 있기에 이에 매력을 느끼고 미국유학을 선택하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많아지고 있다.
     
    여섯째로 미국 조기유학생이 나중에 미국 대학졸업 후, 취업기회가 같은 영어권인 Canada, 영국, 호주, 뉴질랜드보다 미국의 Market Share가 훨씬 커서 사회진출이 용이할 것이란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판단에서이다.
     
    일곱째로 한국 교육은 초·중·고교 교육 전반이 과도한 입시경쟁만을 추구하다 보니 공부 외의 교양에 대한 교육, 개인별 특기교육, 사회 참여활동을 통한 우리가 살아갈 사회에 대한 올바른 사회 훈련 등의 중요한 교육부분을 놓치는 이기적인 교육이 교육의 주류가 되어가고 있는데 반해, 미국 교육은 초··고교 시절 공부 외에도 개인별 특기교육, 교양교육, 체육활동, 적극적인 사회봉사활동 등을 통해 자유스런 분위기에서 자기가 좋아하고 관심 있는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와 재능개발 그리고 사회 봉사활동 경험을 통해 폭 넓은 교양과 인격을 완성해가는 교육들이 가능하고 또한 이런 부분들이 미국대학입시에서도 학생 선발의 형식적 요소가 아닌, 중요한 핵심요소가 되어 교양과 인격을 겸비한 우수인재가 미국 대학교육을 통해 세계적인 리더로 사회로 배출되는 매력이 있어서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미국 조기유학을 선택하고 있다.
     
    여덟째로 한국학생들이 미국조기유학을 선택하는 가장 중요하고 현실적인 이유는 조기유학생이 미국에 가서 영어와 미국 초··고교 교육 Skill에 대한 적응력만 갖추게 되면, 평균적으로 미국학생들 대비 한국 유학생들의 공부에 대한 열정과 헌신자세가 우월하고 영어를 제외한 주요 과목별 기초 학력이 평균 또래의 미국 학생들보다 훨씬 우수하며 또한, 미국 학생들은 일반적으로 고등학교 시절까지는 공부에 올인을 하지 않고 있다가 대학에서 본격적으로 공부를 시작하는 경향들이 많아서 일반적으로 비슷한 능력을 가진 한국 학생들이 미국의 중·고교 과정을 거친 후에 미국 명문대학들에 합격하는 것이 한국에서 중·고교를 다닌 후에 한국 명문대학들에 입학하는 것보다 훨씬 쉽고 유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국 한인 교포사회에서는 자녀가 공부를 잘하는 것은 당연한 일들 중의 하나이지 대단한 자랑거리가 아니다. 미국 한인사회에서 교포학생이나 유학생이 미국명문대학에 들어가는 것은 이제는 별로 특별한 일도 아닌 것이다. 이 부분이 입시지옥이라 불리는 한국의 교육현실에서 무한경쟁으로 내몰리는 학생들과 학부모 입장에선 미국조기유학을 선택해보고 싶은 가장 중요한 유혹 중의 하나인 것이다.
     
    그러나 위와 같이 미국 조기유학이 글로벌 경쟁사회 속에서 장래의 자아 실현을 위한 긍정적 요소들이 많이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유학 희망 학생이 충분한 사전 준비와 미국 초··고교 교육에 대한 제대로 된 이해와 전략을 갖고 유학을 가야 꿈을 이룰 수 있는 것이지 잘못된 정보와 사전 준비부족에 의한 유학 선택은 오히려 미국 교육 방식에 대한 부적응으로 국제적 교육미아가 되게 할 수 도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미국 조기유학을 하기 위한 준비는 어떻게 할 것인가?
     
    우선, 미국 조기유학을 고려할 때는 장기적인 계획아래 영어를 체계적으로 Building Up해 두어야 한다.  대학생이 미국대학으로 유학을 갈 때는 미국에 처음 가서 약 1년간 랭귀지 코스를 한 후에 미국대학 정규과목 수업으로 들어가면 되겠지만, 미국 초··고교에선 이런 랭귀지 코스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조기유학생의 경우 미국 학교에 입학하자 마자 첫 학기부터 또래의 미국 학생들과 같은 수준의 영어로 된 전과목의 수업을 바로 들어가야 한다. 물론 일부 사립학교들은 방과후에 ESL과정의 랭귀지 수업을 한 시간 정도 해주는 학교들도 있으나 일단은 정규수업은 다 듣고 난 방과후에 일이다. 따라서 미국학교의 과목별 영어수업을 첫 학기부터 낙제하지 않고 따라가려면, 사전에 한국에서 충분한 영어훈련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미국 조기유학을 위해서 영어 다음으로 준비해 두어야 할 과목은 수학이다. 미국에 유학 오기 전에는 영어가 제일 중요한 것 같으나 정작 미국 학교수업에 들어가면, 수학이 훨씬 더 중요한 과목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미국에서 영재교육 프로그램으로 제일 유명한 대학중의 하나가 Johns Hopkins University 인데, 이 학교의 CTY(영재교육프로그램) 선발 시험에서 제일 중요한 과목은 수학이다.
     
    그리고 미국수능시험에 해당하는 SAT시험의 경우 SAT I시험의 경우 영어 읽기와 영어쓰기 외에는 수학과목만 시험을 본다. 따라서 미국 조기유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영어는 물론 수학과목에 대한 기초학력을 미리 잘 다져두면 미국학교에서도 어렵지 않게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며 장기적으로 성공적인 유학을 해 나갈 수가 있게 된다.
    이번 글에서는 최근 유학의 키워드인 미국조기유학에 대한 개괄적 내용을 주로 다루어 보았는데 다음 글에서는 성공적인 미국조기유학을 위한 세부적이고 전략적인 준비부분을 좀더 다루어 보도록 하겠다.
    < 자료제공 : 아너즈(HONORS) 유학원 >


    Daniel Kang sgkg2002@daum.net